제임스 카메론의 흑역사? 아니 역작!

▲‘흥행의 신’ 제임스 카메론에게도 ‘흑역사’가 있으니 1989년 작 <어비스>다. 상종가를 달린 그에게 폭스사가 전례없는 큰 투자를 했는데 흥행에서 참패했다. 평단의 평가도 호불호가 갈렸거니와 그의 과도한 완벽주의가 영화계에 악명을 떨치기도 했다. 영화 <어비스> 포스터ⓒ 20세기폭스? <아바타>와 <타이타닉>으로 영화 흥행 역사의 신기원을 이룩한 제임스 카메론 감독. <타이타닉>이 12년 동안 가지고 있던 세계 영화 흥행 1위를 <아바타>로 갈아치웠던 바 있다. 지난해 4편의 영화가 …

제임스 카메론은 새로운 ‘터미네이터’를 만들려고 한다

1947년 7월 30일에 태어난 배우 아놀드 슈왈츠제너거는 바로 어제 70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하지만 여전히 그는 ‘터미네이터’의 T-800으로 기억되고 있다. ‘터미네이터2 : 심판의 날’이 개봉한 지도 26년이 지났지만 말이다. ‘터미네이터’의 영광을 기억하는 건, 물론 아놀드 슈왈츠제네거만이 아니다. 이 세계를 창조한 제임스 카메론 감독 또한 여전히 마음에 이 영화를 간직하고 있다. 심지어 새로운 ‘터미네이터’를 만들 생각도 하고 있다. 지난 7월 23일, ‘news.com.au’의 …

‘원더우먼’ 비판한 제임스 카메론 감독에게 비난이 쏟아지다

영화감독 제임스 카메론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카메론은 지난 24일(현지시각)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원더우먼’을 비판하며, 영화의 성공은 할리우드의 ‘자화자찬’ 분위기 덕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더우먼’을 자화자찬하고 격려하는 할리우드의 태도는 그릇됐다. 원더우먼은 대상화된 아이콘에 불과하다. 남성적인 할리우드가 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이 영화를 싫어한다는 말은 아니다. 그저, 내게는 ‘후퇴’처럼 느껴졌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카메론은 이어 자신이 각본을 쓰고 연출한 영화 ‘터미네이터’의 사라 코너를 여주인공의 좋은 예로 들었다. …

제임스 카메론

1. 소개 전 세계 역대 흥행 영화 1위와 2위를 만든 거장 감독. 새로운 기술을 통해 독자적인 이야기의 경지를 펼쳐 보인 시네아스트, 그리고 역대 흥행 순위 1, 2위(재개봉 포함)의 영화를 만든 헐리웃 흥행사의 전설이 된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조지 루카스와 함께 할리우드의 3대 블록버스터 거장으로 불린다.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가 북미에서 특유의 팬덤 및 여러요소에 힘입어 9억불이라도 괴물같은 흥행을 기록했지만 전세계에서 20억 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흥행 2위를 거둔 걸 보았을때 해외 기록이 북미 기록의 세배에 …